QUICK
MENU
제목 2019년 7월 22일 팔당팀 훈련지인터뷰


팔당팀을 찾아서...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흐린 날씨가 이어진 7월 22일, 경륜박사 취재팀은 수도권 경륜의 뿌리인 팔당팀을 찾았다. 12시경 미사리 조정 경기장 내 팔당팀 선수회 사무실에 도착하자 진승일 팔당, 서울A팀 훈련지도관이 반갑게 맞아 주었고, 팀 고참인 조왕우 선수를 통해 팔당팀 훈련 일정 및 팀 근황을 들을 수 있었다. “월요일은 퇴촌 방향으로 30km 도로훈련을 하고, 미사리로 돌아와 스타트, 인터벌 훈련을 한다. 화요일은 양평쪽으로 도로훈련을 하면서 인터벌을 병행한다. 수요일은 미사리에서 가볍게 몸을 풀면서 컨디션을 조절하고, 목요일은 남한산성 쪽에서 도로 등판 훈련 위주로 한다. 금요일은 다시 남한산성 쪽으로 가 내리막 훈련을 실시한다. 진승일 지도관이 팔당팀과 서울A팀 모두를 지도하기 때문에 워밍업을 함께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후에는 각각의 팀 일정이 맞춰 따로 훈련한다. 과거 올림픽 공원 내 잠실벨로드롬에서 자주 훈련했지만 나무 바닥으로 공사를 한 후 훈련 여건이 나빠져 지금은 이용하지 않고 있다. 광명벨로드롬에서도 훈련했지만 워낙 이동 거리가 길어 요즘은 미사리 인근에서만 한다. 의정부 벨로드롬은 보수 공사 후 이창희 선수만 가끔 훈련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다들 열심히 하고 있는데 최성국 선수의 몸상태가 가장 좋은 것 같고, 조만간 김용태 선수는 결혼할 예정이다. 오늘 김주은 선수가 훈련 중 낙차를 했지만 큰 부상이 아니라 다행이다.”라고 전했다. 김영섭 선수를 포함해 최근 이일수, 이규봉 선수까지 팀을 떠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였지만 산전수전 다 겪은 백전노장들이 다수인 만큼 위기를 극복하고 새롭게 비상할 것이라 기대되는 취재였다.

최성국 / 12기
평소처럼 꾸준히 훈련하고 있다. 우수급 기량이 상향 평준화 되면서 상대적으로 본인의 인지도는 낮아진 것 같다. 또한 신인들 중심으로 경주가 전개되면서 기존 강자들은 승부 시점을 잡기 어려워진 느낌이다. 인지도가 비슷한 강자들이나 도전선수들이 본인을 의도적으로 견제할 경우 과감한 기습 선행이나 3,4코너 젖히기를 통해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고질적인 허리 부상은 꾸준한 관리와 코어 운동을 통해 거의 완치 되었으며, 최근 컨디션도 좋다. 광명 편성은 금요경주에서 혼전을 유도하고 있는데 1,2착을 하면 문제가 없지만 6,7착을 할 경우 득점 관리에 지장이 커 대부분의 선수들이 부담을 느낀다. 팔당팀은 선, 후배 사이가 끈끈하고 훈련 분위기가 좋은 반면 신인 유입이 없다는 점이 아쉽다. 피스타 훈련을 위해 광명벨로드롬을 찾을 때는 동서울팀에 합류할 경우가 있는데 나이 차가 큰 어린 선수들과는 친분이 있다고 말하기 어렵다. 79년생 동갑내기들과 12기 동기들과는 두루두루 친하지만 따로 만나거나 정기적인 모임을 하지는 않는다.

허은회 / 1기
요즘 날씨가 더워졌지만 훈련량이 꾸준하며, 몸 상태도 양호하다. 오전에는 팀 훈련을 소화하고, 오후에는 근육량을 유지하기 위해 개인적으로 두 시간 정도 웨이트를 실시한다. 두 달 전 우측 쇄골 핀 제거 수술을 받아 현재 회복 단계다. 우수급 시속에 큰 부담은 없으나 낮은 인지도 탓에 자리 잡기가 어려워 고전하고 있다. 초반에 강자 마크가 되면 충분히 따라갈 자신은 있지만 요즘은 젊은 선수들끼리 뭉치는 경우가 많아 본인 같은 노장들은 입상 진입이 쉽지 않다. 나이가 한참 어린 후배들을 상대로 몸 싸움을 하기도 어렵고, 낙차를 하면 회복 시간도 오래 걸려 최대한 안전하게 타려고 한다. 솔직히 우수급보다 인정을 받으면서 우승할 수 있는 선발급이 훨씬 재미있고, 의욕도 더 생긴다. 광명 금요경주는 강자가 없는 혼전 편성이 많아 입상 욕심이 있지만 다른 선수들도 똑같은 마음이라 위험한 상황이 자주 발생하는 것 같아 항상 긴장한다. 1기 현역(장보규, 신양우, 김용대, 신우삼, 서우승, 신용수)들과 가끔 연락하고 지내지만 따로 모임은 하지 않고 있다. 25년 동안 선수 생활을 유지하는 것에 항상 감사히 생각하며, 부상 없이 60세 이상까지 하는 것이 목표다.

하수용 / 13기
최근 3개월 정도 훈련량을 늘리면서 4~5kg 정도 감량했고, 몸이 조금 가벼워져서인지 오르막 훈련 때 수월해진 느낌이다. 점수가 낮다보니 선행을 구사하고 싶어도 위치 선정이 쉽지가 않으며, 기회를 엿보고 있는데 계속 뒤에서 자신 없는 마크 자리만 받다보니 고전 중이다. 최근 광명 금요경주는 혼전 편성이 많아 입상 욕심을 내고 있다. 13기, 해병대 연대는 거의 없고, 수도권 연대만 가끔 시도하고 있다. 나름대로 팬들이 원하는 배당을 생각하고 있어 축이 되는 선수와의 연계를 선호한다. 최근 창원경주(7월 5일)에서 엄정일 선수를 마크하는 과정에서 성정환 선수가 몸싸움을 걸어와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는데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마음이 여려서인지 몸싸움을 할 상황이 되면 의식적으로 피하게 된다. 도로훈련을 주로 하다보니 트랙 적응력이 다소 부족하며, 종합득점은 숫자에 불과한 만큼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훈련 때 500m 기준으로 63km로 시작해 61km로 끝낼 정도로 아직 시속은 양호하다. 5년 동안 연애한 여자친구와 내년 결혼 예정인데 함께 자전거를 타면서 경륜선수라는 직업을 이해해주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안정을 얻고 있다. 앞으로의 목표는 부상 없이 우수급에서 인정받는 것이다.

이창희 / 7기
핀이 박혀 있는 쇄골과 발목 상태가 좋지 않아 컨디션이 저조하다. 예전과 다르게 회복 속도가 더뎌 몸상태를 끌어올리기 쉽지 않다. 전반적인 선발급 시속이 많이 빨리진 상황이고, 젊은 선수들이 주도하는 경주가 많다보니 본인 같은 마크, 추입형 노장들은 풀어가기가 쉽지 않다. 자리가 나오면 마크, 추입은 가능하지만 쉽지 않은 만큼 후미에서 기회를 노리겠고, 몸싸움 부담이 있는 끌어내서 받아가는 작전은 본인과 잘 맞지 않는 것 같다. 훈련은 미사리에서 도로 위주로 하고, 가끔 의정부 벨로드롬을 이용하기도 한다. 진승일 훈련지도관의 지도 아래 서울A팀과 팔당팀 연합 훈련을 자주하는 편이다. 경북체고 출신이지만 모임에는 참석하지 않고 있다.

신영극 / 4기
최근 젊은 선수들의 시속이 워낙 빨라 고전할 때가 많다. 본인은 운영으로 풀어야 하지만 선행 가능한 선수가 없거나 친분 세력이 부족한 편성을 자주 받아 그마저도 쉽지 않다. 훈련에 집중하고 있지만 양은 이전 같지 않다. 훈련은 웨이트 위주로 하고 있고, 테니스가 유연성 향상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 꾸준히 하고 있다. 최성국, 하수용 선수와 훈련하며 마크력 향상을 꾀하고 있고, 부족한 젖히기 능력을 보완하기 위해 연구 중이다. 토요경주에 집중할 수 있게 바뀐 대진 방식이 본인에게 더 잘 맞는 것 같고, 금요경주는 부담이 없는 만큼 다양한 전법 시도를 통해 연대 경주를 해 보고 싶다. 앞으로 허은회 선수와 함께 후배 양성과 조언에 힘쓰는 인간적인 선배로 은퇴하는 것을 꿈꾸고 있다.

조왕우 / 6기
최근 날씨가 더워졌지만 시간을 조절하면서 꾸준히 훈련하고 있다. 본인 성적이 저조하고, 뜻대로 풀리지 않으면서 점점 소극적인 경주가 많아지고 있는데 자신감을 찾는 것이 급선무다. 낙차 사고가 잦다 보니 조금만 위험한 상황이 되면 몸이 먼저 반응하는 등 낙차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긴 것 같다. 점수가 낮아 원하는 자리를 받을 수 없는데 선발급 시속까지 빨라져 경주를 더 풀어가기가 어렵다. 같은 수도권이라도 젊은 선수들과는 협공을 기대하기 힘들지만 기존 선수들과는 가능하다. 대진 방식 변경으로 금요경주는 비슷한 기량의 선수들과 편성될 수 있는데 이때는 본인도 입상 욕심을 부리겠고, 선행형 선수 뒤를 직접 공략하거나 젖히기를 노릴 생각이다.